국산 수자원평가시스템, 세계기상기구 인정받아 세계에 무료 배포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자원평가시스템이 세계기상기구 인정을 받아 세계로 무료 배포된다. 저개발 국가가 비용 부담 없이 우리 시스템을 활용해 수재해 예방에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콩강 지류(게티이미지뱅크)
<메콩강 지류(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는 세계 각국의 수자원 양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동적수자원평가시스템'(디와트·DWAT)이 국내 물관리 기술로는 처음으로 세계기상기구 웹사이트에 등재됐다고 9일 밝혔다.

디와트는 국가나 어떤 지역에서 현재 물과 앞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물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할 수 있도록 계산해 주는 시스템이다. 댐·저수지·하천수·지하수 등 다양한 수원(水原) 정보를 파악해 실시간으로 물을 관리한다. 장기적인 수자원 계획과 평가에도 이용할 수 있다.

디와트를 이용하면 현재 한강유역 전체에 이용가능한 수자원량을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장기적인 기상자료를 활용해 장래 가뭄 등 물 부족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

박재현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장은 “저개발 국가는 디와트를 이용하면 간단한 조작만으로 자국의 수자원 양을 파악할 수 있어 빠른 시간 내에 수자원 관련 정책과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진국처럼 수자원평가시스템을 갖출 여력이 없는 저개발 국가에서도 인터넷만 연결되면 디와트를 활용해 수자원정보를 확보할 수 있다. 해당 국가에서 갖고 있는 강우·기온 정보에 '구글맵스'를 통한 지형정보를 더하면 디와트를 구동할 수 있다.

디와트는 2010년 11월 세계기상기구가 우리나라에 개발을 요청한 시스템이다. 한강홍수통제소가 개발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지난해 11월 디와트 개발 후 6개국(우간다, 부탄, 러시아, 아르헨티나, 자메이카, 뉴질랜드)을 대상으로 이를 활용하고 세계기상기구와 검증했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자원평가시스템 디와트 구동화면. [자료:환경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자원평가시스템 디와트 구동화면.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디와트 세계 무료 공개를 기념하는 '2019 환경부-세계기상기구 동적수자원평가 국제회의(심포지엄)'를 10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다. 우간다, 부탄, 러시아, 아르헨티나, 자메이카, 뉴질랜드 등 해외 6개국 전문가가 디와트 시범 적용 경험을 소개한다.

디와트 적용 지역을 확대하고 기능을 개선하는 방안 등도 논의한다.

박 소장은 “디와트의 세계기상기구 웹사이트 등재는 국내 물관리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 우리 기업이 해외 수자원 시장에 진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