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위원장 “미세먼지 해결위해 헌신”...'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29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자료:환경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자료:환경부]>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정당, 산업계, 학계, 시민사회, 종교계,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대표하는 당연직·위촉직 42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각계각층 국민 의견을 수렴해 미세먼지 문제의 근본적인 해법을 정부에 제안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반 위원장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내 남은 인생을 기꺼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헌신하겠다”라며 “국민들께서 제게 주신 저의 마지막 과업이라고 생각하고 비장한 각오로 위원장직을 수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반 위원장은 “이제는 '내가 손해다', '우리 산업계가 손해다' 이런 말씀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판은 내가 모두 받겠으니 그야말로 '과하다' 싶을 정도의 미세먼지 감축 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려면 중국 등 이웃 나라들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그러나 그 협력이 양국 상호 간에 실질적 이익이 되려면 먼저 국내적으로 미세먼지 배출원을 획기적으로 감축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다음 달 중 500명으로 이뤄질 국민 정책참여단 구성에 착수해 국민 의견이 정책에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논의의 틀을 갖출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해 의견을 들은 뒤 숙의 과정을 거쳐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가 오기 전에 정책을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세먼지 발생 저감, 피해 예방, 과학기술, 홍보·소통, 국제협력 등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한다. 국내외 석학들과 관련 분야에 경륜이 깊은 사회 원로들로 구성된 자문단도 설치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에서 “정부도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라며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은 정책에 반영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