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미세먼지 해결 위한 범국가기구 설립추진단 발족

환경부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 설립추진단을 발족하고 4월 1일 서울 광화문오피시아빌딩에서 설립추진단 현판식을 연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범국가기구는 미세먼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정부, 산업계, 학계, 시민사회 등이 참여해 도출할 계획이다. 이후 정부 정책으로 반영하도록 제안하고 사회 각 분야에도 이를 실천할 수 있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같은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과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우리 실정에 맞는 해법도 모색한다.

범국가기구는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된다. 사회 각계를 대표할 수 있는 위원 30~40명으로 본회의가 구성된다. 이와 별도로 미세먼지 저감, 피해 예방, 과학기술, 국제협력 등 분야별 회의체도 마련된다.

특히 약 500명으로 이뤄질 국민정책참여단(가칭)은 국민 의견이 정책에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또 미세먼지 문제를 전문적으로 논의하는 데 도움을 줄 자문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설립추진단은 범국가기구는 4월 내로 발족할 계획이며, 설립추진단장은 김숙 전 유엔 대사와 안병옥 전 환경부 차관이 공동으로 맡는다.

설립추진단은 환경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 공무원으로 구성돼 범국가기구의 설립규정 제정, 위원회 위원 후보자 선정 지원, 예산 편성, 운영·관리 등 역할을 한다.

김숙 설립추진단 공동단장은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의 일상생활부터 산업 전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걸쳐있어 논의과정에서 사회 각 계의 목소리가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이를 위한 위원회 논의구조를 만들고 각 계를 대표할 수 있는 위원들이 선정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