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2025년까지 천연가스 新사업에 1조원 투자

한국가스공사가 2025년까지 천연가스 신사업에 1조원을 집중 투자한다. 국내 최초 LNG추진선박인 인천항만공사 에코누리호에 LNG벙커링을 실시하는 모습.
<한국가스공사가 2025년까지 천연가스 신사업에 1조원을 집중 투자한다. 국내 최초 LNG추진선박인 인천항만공사 에코누리호에 LNG벙커링을 실시하는 모습.>

한국가스공사가 2025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보급확대·벙커링 인프라 구축 등 천연가스 신사업에 1조원을 집중 투자한다. 미래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겠다는 복안이다.

가스공사는 정부와 협의해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안을 도출했으며, 부산항 LNG공급체계 구축 협약 체결 등으로 법·제도 기틀을 마련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 이후 선박연료 황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규제, 세계 모든 선박은 이를 따라야 한다. 가스공사는 선박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면서 선박 연료로 LNG를 공급하는 'LNG 벙커링'이 친환경 사업으로 각광받는다는 점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

가스공사는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경유 화물차 연료를 친환경 연료인 LNG로 대체, 육상 대기질을 개선하는 'LNG 화물차 사업'을 추진중이다. 지난해 타타대우·선진물류·천연가스 차량협회 등과 고마력(400마력) LNG 화물차 제작·인증을 마쳤고, 성능분석과 시범운행을 개시했다.

'수소경제 시대'에도 발 빠르게 대비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현대자동차·에어리퀴드코리아 등 13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추진,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심사 통과 후 정식 법인을 출범시켰다.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0개 구축을 목표로 SPC를 통한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실증센터·유통센터·홍보·교육 등 기능을 수행할 '수소 복합 단지'도 구축할 계획이다.

연료전지 요금제도 신설한다. 주택·건물에서 가스발전기를 구동시켜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연료전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취지다. 요금제가 신설되면 도매공급비용 약 57%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 신규 수요 창출은 물론 정부 분산형 전원보급 정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기록적 폭염으로 주목받았던 '가스냉방' 신사업에도 역량을 모은다. 가스냉방은 전기 대신 가스를 열원으로 활용, 하나의 기기로 냉방·난방이 모두 가능하다. 가스공사는 △설치보조금 지급 △공공기관 가스냉방 설치 의무화 △대형 건물 가스 냉방 설치 유도 등 정책 지원을 통한 보급확대를 이어갈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20205년까지 천연가스 신수요 200만톤을 창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LNG벙커링·화물차 사업,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 연료전지와 가스냉방 사업 등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으로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