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청소년 피해 급격히 증가… 신뢰·기술력 검증된 업체 통해 2차 피해 막아야

채팅 등을 통해 피해자의 알몸을 촬영하고 이를 이용해 금품을 요구하는 이른바 '몸캠피싱'은 최근에는 피해자가 초등학생으로까지 확대되며 그 심각성을 더해가고 있다. 사이버보안협회에 따르면 몸캠피싱 피해자 중 청소년 비율이 40% 이상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여성가족부에서는 몸캠피씽 예방을 위해 채팅 상대방에게 음란 사진과 영상 등을 전송하지 말고 상대방이 요구하는 앱을 설치하지 말 것 등을 권고하고 있지만, 새롭게 진화하는 수법에 여전히 많은 이들이 말 못할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몸캠피씽, 청소년 피해 급격히 증가… 신뢰·기술력 검증된 업체 통해 2차 피해 막아야

몸캠피씽을 당했을 경우 신속한 대응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믿을 수 있는 전문기관을 선택하는 것이다. 몸캠피씽을 당했다는 사실에 우왕좌왕하다 검증되지 않은 업체를 선택할 경우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디포렌식코리아(대표 김현걸)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몸캠피씽에 대응하는 IT 보안 업체로 주목받고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년간 수많은 몸캠피씽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디포렌식코리아는 보다 신속한 대처를 위해 24시간 긴급 대응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실시간 피해상담 진행으로 범죄 수법과 피해 규모에 따른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어 피해자는 언제든지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국민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사이버 범죄에 노출될 확률도 크게 늘었다. 남녀노소 누구나 범죄의 타겟이 될 수 있으니 주기적으로 악성코드 검사를 실시하고, 확인되지 않은 파일이나 링크를 열어보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 협회장이 직접 운영하고 있으며, 뉴욕 타임스퀘어를 통해 보도를 진행하는 등 높은 신뢰를 자랑하는 전문가 집단이다. 더욱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