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해법 나올까...한·중 환경장관 26일 베이징서 회담

환경부는 20일 한·중 환경장관 회담을 오는 26일 중국 베이징 생태환경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번 회담은 지난달 2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환경국장급 회의 당시 우리 측 환경장관급 회의 요청에 대해 중국측에서 수용함에 따라 성사됐다.

회담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참석한다. 양국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환경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27일 우리기업의 대기오염 저감 기술이 실제 적용된 중국 산시성(타이유엔시) 소재 사업장을 방문하여 지방성 단위에서의 환경협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환경과학원을 방문해 중국의 대기질 관측(모니터링) 운영실태를 살펴보고, 지난해 6월 문을 연 한중환경협력센터 협력사업 이행상황도 점검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