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생산량은 충남, 사용량은 경기가 최고

충청남도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전력을 생산하고, 경기도 사용량이 제일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에너지 태양광발전소. [자료: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 태양광발전소. [자료:한화에너지]>

5일 에너지경제연구원 '2018 지역에너지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발전량은 55만3530GWh다.

전력을 가장 많이 생산한 지역은 충남이다. 이 지역 발전소는 전국 발전량의 23.8%에 달하는 13만1897GWh를 생산했다. 그 다음으로 발전량이 많은 지역은 경북(15.2%), 전남(11.9%), 인천(11.3%), 경기(11.2%), 경남(10.0%) 순이다.

2017년 국내에서 사용한 전력량은 50만7746GWh로 집계됐다. 전력을 가장 많이 사용한 지역은 경기도로 전국 소비량의 22.6%에 해당하는 11만4842GWh를 사용했다. 그다음은 충남(9.9%), 서울(9.1%), 경북(9.0%), 경남(6.8%), 전남(6.6%) 등이다.

전력 생산지와 소비지역이 다른 이유는 국내 발전소가 일부 지역에 밀집됐기 때문이다. 발전소가 가까이 있어 받는 환경오염이나 사고 위험은 일부 지역이 부담하고, 생산된 전기는 다른 지역이 누리고 있다.

충남에는 석탄화력발전소가, 경북과 전남에는 원자력발전소가 다수 있다. 서울(9.1%), 대구(3.0%), 광주(1.7%) 등 일부 주요 도시는 전력 소비에서 작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0.2%, 0.5%, 0.1%로 미미하다.

에너지 전문가들은 특정 지역에 대형 발전소를 짓는 대신 태양광 등 규모는 작지만, 전력 수요를 지역 내에서 해결하는 '분산형 전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