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하락세 주춤

자동차 주유모습. ⓒ케티이미지뱅크
<자동차 주유모습. ⓒ케티이미지뱅크>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가격 하락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주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8원 내린 1344.7원으로 집계됐다.

1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2016년 3월 둘째주(1천340.4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했지만 주간 하락폭은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가장 작았다. 자동차용 경유도 1243.3원으로 한주만에 0.6원 내리는 데 그쳤다.

실내용 등유는 1.4원 하락한 937.5원으로 11주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6월 첫째주(937.2원) 이후 최저치다.

상표별로는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에서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전주보다 ℓ당 평균 0.2원과 0.7원 오른 1315.0원, 1213.8원에 판매돼 13주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역별로는 가장 비싼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1454.7원으로 전주보다 4.9원 내렸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0.2원 오른 1302.6원을 기록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