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수소차 올해 10만대 시대 열린다

올해 국내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 보급량이 1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2011년 처음 전기차가 보급된 지 8년 만이다.

지난해 전기차, 수소차 보급실적. [자료:환경부]
<지난해 전기차, 수소차 보급실적.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지난해 전기차를 3만2000대 보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기차 보급이 시작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보급된 양보다 더 많다.

우리나라는 2011년 338대 보급을 시작으로 연 평균 2배씩 보급돼, 현재 5만7000대 전기차가 운행되고 있다. 국내 전기차 보급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중국·미국·노르웨이·프랑스에 이어 세계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차도 지난해 712대가 보급돼 총 889대가 운행 중이다. 우리나라 수소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계 3위다. 수소충전소도 지난해 3개 늘어난 14개소로, 2018년 말 기준으로 일본·독일·미국 다음으로 많다.

전기·수소차는 올해 승용차 4만6000대, 승합차 335대, 화물차 1000대 등이 계획대로 보급되면 총 운행차량이 10만대를 넘어선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7000대를 보급해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 계획이다.

환경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2기 이상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고, 보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한 것이 보급확대를 촉진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1만기, 수소충전소를 310곳까지 늘리고 보조금 정책 외에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도' 등 비재정수단 도입·운영,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모든 도로에서 친환경차를 볼 수 있도록 하고, 노후경유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를 친환경차로 적극 전환한다는 게 환경부의 목표다.

기아차 니로EV.
<기아차 니로EV.>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기술 향상, 충전시설 확충, 환경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기 때문에 친환경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것”이라며 “정부는 친환경차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