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기초과학 연구자 20명에 연구지원금 2억7500만원 전달

에쓰오일이 설립한 공익재단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은 21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제8회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을 열고 젊은 기초과학 연구자 10명과 지도교수 10명에게 연구지원금 2억7500만원을 전달했다.

에쓰오일은 21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을 열고 연구자 20명에서 연구지원금 2억 7500만원을 전달했다. 오명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 이사장(왼쪽 여섯 번)과 선진영 에쓰오일 전무(왼쪽 일곱 번째)가 시상자들과 기념촬영했다.
<에쓰오일은 21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을 열고 연구자 20명에서 연구지원금 2억 7500만원을 전달했다. 오명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 이사장(왼쪽 여섯 번)과 선진영 에쓰오일 전무(왼쪽 일곱 번째)가 시상자들과 기념촬영했다.>

대상 수상자는 △수학 부문 서울대 윤상균 박사 △물리학 부문 서울대 김준기 박사 △화학 부문 울산과학기술원(UNIST) 사영진 박사 △생물학 부문 서울대병원 이주호 박사 △지구과학 부문 연세대 최명제 박사 등이다. 이들은 각각 연구지원금 4000만원을 받았다.

우수상 수상자는 서울대 박성태(수학)·김동하(생물학)·박훈영(지구과학) 박사, 성균관대 안성준(물리학)·정인섭(화학) 박사로 각각 1500만원을 받았다.

에쓰오일은 2011년부터 순수과학 분야 지원을 위한 독립 재단인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은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 외에도 선도과학자 표창, 과학영재아카데미 후원, 개발도상국 과학자에 기술 전수 등 연구 지원과 인재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