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美 하와이서 1570억원 규모 태양광+ESS 프로젝트 수주

한화에너지는 미국 하와이 전력청(HECO)이 주관한 '태양광발전 52㎿, 에너지저장장치(ESS) 208㎿h 연계 사업' 최종 계약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한화에너지 태양광발전소. [자료: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 태양광발전소. [자료: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는 미국 하와이 오와후 섬에 52㎿ 규모 태양광 발전과 ESS 배터리 용량 208㎿h를 연계한 발전소를 20년간 운영한다. 전체 사업 규모는 프로젝트 개발비용과 건설비용 등 1억4000만달러(약 1570억원)다.

한화에너지는 지난해 2월 하와이전력청 전력수급계약(PPA) 입찰 제안요청서를 접수하고, 입찰 과정을 거쳐 최종 계약 대상자로 선정됐다. 2021년 말 발전설비 준공 후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화에너지는 국내 기업 중에서 단일 프로젝트 배터리 용량 기준으로 최대 사업을 미국에서 수주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에너지는 세계 1위 ESS 기업인 미국 AES 등 7개 기업을 제치고 계약을 수주했다. 이 회사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ESS 사업 강자로 입증 받았다고 자평했다.

한화에너지는 자회사인 '174파워글로벌'을 통해 이 사업 개발부터 자금조달, 발전소 운영까지 태양광 발전사업 전 분야를 직접 수행하고 있다. 174파워글로벌은 북미 태양광시장에서 전력수급계약(PPA) 체결 기준 약 1GW, 개발 기준 약 9GW 프로젝트를 보유했다.

한화에너지는 2020년까지 10GW 이상 글로벌 1위 태양광 발전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태양광 발전소 운영과 유지보수와 ESS를 활용한 시스템솔루션 관련 서비스도 제공하는 종합에너지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한화에너지 태양광 ESS 연계 프로젝트 위치도. [자료:한화에터지]
<한화에너지 태양광 ESS 연계 프로젝트 위치도. [자료:한화에터지]>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는 “태양광과 ESS 융합은 미래 에너지 산업을 주도할 혁신적인 기술이며, 한화에너지는 앞으로도 신기술을 빠르게 적용해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인 글로벌 에너지 리더로 부상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