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 3600만원 지원

올해 전기차 구매자에게는 최대 1900만원, 수소차 구매자는 3600만원까지 정부 보조금이 지급된다. 충남과 경북에서 전기차를, 전북에서 수소차를 구매하면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기아자동차 니로EV.
<기아자동차 니로EV.>

환경부는 18일 서울 엘타워에서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충전시설 구축정책 등을 담은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친환경자동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지난해 3만2000대에서 76% 늘어난 5만7000대에 지급할 계획이다. 한 대당 보조금은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전기차 최대 1900만원, 수소차 최대 3600만원,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500만원, 전기이륜차 최대 350만원이다.

전기차 보조금 중 국비는 지난해 1200만원에서 300만원이 줄어든 900만원을 지원한다. 지자체는 서울 450만원, 충남 800만~1000만원 등 재정상황에 맞춰 추가보조금을 지급한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로 구축한다. 전기차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최대 350만원, 비공용(개인용) 충전기에 130만원, 과금형(휴대형) 충전기에 40만원이 지원된다. 비공용 완속충전기는 올해를 끝으로 지원이 중단된다.

환경부는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 관련 문제점도 개선한다. 보조금을 지급받은 전기차 구매자가 2년 내에 전기차를 추가로 구매하거나 연구기관이 연구를 목적으로 차량을 구매하는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는다.

완속충전기 보조금 신청 후 3개월 이내에 설치를 완료하도록 해 설치지연으로 인한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대규모 공동주택(1000세대 이상)은 완속충전기 설치 지원을 최대 10기로 제한해 충전기 설치가 집중 현상을 해소한다.

전기차·수소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 방문해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 지원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된다. 지자체는 1~2월 중 각각 보급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은 해당 지자체 관련 서류 접수를 대행한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과 충전시설 구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전기차 10만대 시대를 열고, 이를 통해 수송부문 미세먼지를 적극 감축하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설명회에는 환경부, 지자체, 한국환경공단, 친환경자동차 제조·판매사, 충전기 제조사, 충전사업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구매보조금 문의사항은 친환경자동차 통합전화상담실을 통해 안내받을수 있다. 친환경자동차 보조금 신청과 관련된 정보는 전기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보조금 지원대상 차량과 보조금>

1.전기자동차 승용

2.수소자동차

<지방자치단체(기관)별 추가보조금 현황>

1.전기자동차(승용)

2. 수소자동차(승용)

[자료:환경부]

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 3600만원 지원
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 3600만원 지원
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 3600만원 지원
올해 전기차 보조금 최대 1900만원, 수소차 3600만원 지원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