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원자력 해체기술, 소형원전 기술 개발에 뜻 모아달라"

유영민 장관 "원자력 해체기술, 소형원전 기술 개발에 뜻 모아달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일 “원자력 해체기술, 소형원전 기술 등 선도적 연구개발을 통해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정부 노력에 원자력계가 뜻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이날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이제 원자력 60주년을 맞아 지금까지 달려온 방향을 다시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새로운 60년을 시작해야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영민 장관 "원자력 해체기술, 소형원전 기술 개발에 뜻 모아달라"

유 장관은 “변화를 기회로 바꾸어 나가는 것이 미래 60년을 대비하는 우리 원자력계의 새로운 역할과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신년인사회는 원자력법 제정 60주년을 맞아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을 주제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롯해 정부인사와 산학연의 원자력계 관계자 및 원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