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지난해 천연가스 판매량 12.6% 급등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지난해 천연가스 판매량이 3621만9000 톤을 기록, 전년 대비 12.6%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친환경 에너지 정책 일환으로 석탄, 원자력발전 등 기존 발전량 감소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분야별로는 지역 난방용으로 공급하는 도시가스용과 전력 생산을 위한 발전용 모두 늘었다.

도시가스용 천연가스는 동절기 평균기온 하락과 경쟁연료 대비 가격경쟁력 회복에 따른 주택용과 산업용 수요 증가로 전년 1839억톤 대비 7.7% 증가한 1981억3000천 톤을 기록했다.

발전용 천연가스는 총발전량 증가와 석탄과 원전 등 기저발전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1377억3000 톤 대비 19.1% 오른 1640억6000톤을 나타냈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친환경 정책 영향으로 천연가스 소비가 큰 폭 늘었다”며 “판매가 회사 매출이나 수익과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