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복제에 나선 中, 반려견에 이어 내년 3월에는 반려묘까지…

사진 = SBS '비디오 머그' 방송화면 캡쳐
<사진 = SBS '비디오 머그' 방송화면 캡쳐>

반려동물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한 중국에서 반려견 복제 서비스가 시작된 데 이어 내년에는 중국 최초의 복제 고양이가 탄생할 전망이다.

글로벌타임스는 26일 반려동물 복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초의 바이오기술 기업 시노진(Sinogene)이 세계 첫 복제 동물인 복제양 '돌리'를 만들 때 사용한 것과 같은 기술로 내년 3월 중국의 첫 복제 고양이를 탄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시노진은 중국 반려동물 시장이 올해 1700억 위안(약 27조 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 업계 보고서에 따라 중국 반려동물 복제 시장의 잠재력이 막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미 시작한 복제견 서비스의 가격은 38만 위안(약 6200만원)으로 시노진은 지금까지 20명의 고객으로부터 반려견 복제 의뢰를 받았다고 밝혔다.

복제 동물이 탄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6~10개월로, 시노진은 "복제 동물은 원래 반려동물과 온전히 같지는 않지만 주인을 감정적으로 지탱해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노진은 지난해 5월 유전자를 편집한 반려견 비글을 성공적으로 복제해 유명해졌다.

비글 복제 성공에 힘입어 시노진은 한 달 뒤부터 상업적 복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최근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 영화와 TV 등에 수십차례 출연한 '궈즈(주스)'라는 이름의 9살 스타 견도 복제됐다.

궈즈 복제견은 궈즈의 아랫배에서 채취한 피부 샘플에서 DNA를 분리하고 복제 수정란을 만들어 대리모 역할을 하는 개의 자궁에 삽입하는 과정을 거쳐 지난 9월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복제견의 주인인 동물 조련사 허쥔은 앞으로 이 복제견이 궈즈의 일을 이어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진둥 시노진 CEO는 반려동물 복제 사업이 초기 단계라면서 향후에는 선천성 결함 제거 등을 위해 유전자 편집까지 할 계획이라고 말해 귀추가 주목된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