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고리 1호기 해체, 해체산업 육성 기회로

2022년 고리 1호기 해체, 해체산업 육성 기회로

고리1호기 원전 해체를 계기로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해 필수 상용화기술을 확보하는데 민관이 협력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쉐라톤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한수원, 두산중공업, 원자력연구원 등 원전해체분야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제2차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가졌다.

내년 3월까지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을 위해 공동협력하기 위한 조치다.

한수원은 고리 1호기 해체를 위해 해체경험을 보유한 해외 전문기관 기술 자문 등을 통해 해체계획서를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내년 6월까지 고리 1호기 해체 초안을 작성할 계획이다. 이어 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로 최종안을 2020년 6월까지 제출키로 했다. 원안위 인허가 승인 이후 2022년 하반기부터 해체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원전해체에 필수적인 상용화기술 확보를 위해 산학연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현재 핵심 상용화 기술 58개 가운데 45개가 확보, 13개 기술을 추가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또 민관협의회 간사기관인 원자력산업회의는 진행 중인 국내 원전해체 산업계 실태조사를 토대로, 산업계 인력수요 변화에 대응한 인력양성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내 최초 상용원전인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 추진을 계기로 국내 산업계가 해체경험을 쌓아 경쟁력을 확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 실장은 이어 “정부는 내년 3월까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을 포함한 원전해체산업 육성 종합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경민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