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고성에 7㎿급 ESS 설비 구축

금강1호에 연계한 ESS
<금강1호에 연계한 ESS>

국내에 7㎿h 규모 에너지저장장치가 구축됐다. 단일 규모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한전산업개발(대표 홍원의)은 17일,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금강1호 태양광발전소에 7㎿h 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해 구축했다고 밝혔다.

ESS란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저장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전력량을 공급하는 설비다. 전기 이용이 낮은 야간 시간대에 생산된 전력을 저장하고 전력수요가 높은 피크시간대에 활용함으로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설치한 ESS는 7㎿h 배터리와 2㎿ 전력변환장치(PCS) 등으로 구성됐다.

한전산업이 ESS를 보급하기 시작한 2014년 이래 단일 규모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구축으로 태양광발전사업자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5.0 가중치를 적용받아 전력 판매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ESS 내부
<ESS 내부>

이에 앞서, 한전산업은 지난해 12월 1MW 규모 금강2호 태양광발전소에 3.5MWh 규모 ESS를 구축한 바 있다. 이번에 ESS를 구축함으로써 금강 1·2호 태양광발전소에 총 10.5㎿h 규모의 ESS를 구축했다. 정부는 ESS 보급 확산을 위해 태양광발전 설비 구축 시 ESS와 연계하도록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적용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이경민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