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에 훈풍 부나? 중국, 미국산 자동차 관세 40%서 15%로 인하 계획

사진 = OBS
<사진 = OBS>

지난 7월부터 시작됐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완화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했던 관세를 40%에서 15%로 낮추기로 한 것이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류허 중국 부총리는 11일 스티믄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전화 통화를 갖고 양국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공통 인식사항의 실천 및 협상 일정표 등을 논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통화에서 류 부총리가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기존 40%에서 15%로 낮추는 것으로 통보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중국과 매우 새산적인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일부 중대 발표들을 기다려라"는 글을 게재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중국의 미국산 자동차 관세 인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90일간 휴전'에 합의한 이후 무역협상을 촉진할 수 있는 '호재'로 작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관세 인하 적용 시기는 특정되지 않아 최종 타결을 위한 다양한 카드 중 하나로 거론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지난 7월 미국산 자동차 관세를 25%에서 15%로 인하했다가 트럼프 행정부와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서 곧바로 40%로 올리는 보복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