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베트남 방문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6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7년 만에 베트남을 방문했다.

김승연 회장(사진 왼쪽에서 6번째)은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 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자료: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사진 왼쪽에서 6번째)은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 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자료:한화그룹]>

김 회장은 이날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김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 항공산업과 정밀기계가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 간 깊은 신뢰와 동반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 회장과 금춘수 부회장·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등과 쯔엉 화 빙 베트남 수석 부총리·응우옌 반 빙 중앙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한화그룹 관계자 및 베트남 정부 인사들 300여명이 참석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