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가 예측한 2019년은? "우주산업의 해, 이정표 세워질 것"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2019년은 우주 산업의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8일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애덤 조나스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가 투자자들에게 보낸 보고서를 인용 "2019년은 (우주)산업/기술의 이정표와 자본이 만들어지는 한해로 예측된다"고 썼다고 전했다.

모건스탠리가 내년에 우주 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며 언급한 기업은 스페이스엑스(X)와 블루 오리진이다.

두 회사 모두 억만장자 창업가로 널리 알려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가 설립한 우주개발회사다.

스페이스X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상업용 유인유주선 사업자로 선정돼 내년 6월 '드래곤 캡슐'의 발사를 앞두고 있다.

이는 2011년 이후 8년만에 처음으로 미국 우주인의 시험 비행이다. 보잉도 마찬가지로 내년 하반기 상업용 유인우주선 '스타라이너 캡슐'의 첫 시험 비행을 앞두고 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블루 오리진 역시 지난 9월 대규모 계약을 체결했다.

모건스탠리는 이전부터 블루 오리진을 주목해왔다. 재사용이 가능한 '뉴 셰퍼드' 로켓으로 유인 우주 탐사를 준비하고 있는데, 내년에 첫 유인 우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

미국 정부도 우주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백악관은 6번째 군대로 우주군을 창설하겠다고 밝혔다.

모건스탠리는 우주군 창설이 의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내년 2월 2020년 회계연도 대통령 예산과 함께 의회에 입법안으로 제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작은 규모의 위성 회사들의 약진도 눈에 띈다. 벡터와 버진 오르빗같은 회사들이 수익성 높고 성장하는 '큐브샛'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소형 로켓을 출시했다.

벤처투자회사 스페이스엔젤스에 따르면 "올해는 소형 위성의 해"라고 불릴 만큼 이러한 활동이 두드러졌다고 평가했다.

모건스탠리는 우주 경제 추정 가치가 2040년에 1조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며, 이는 위성 광대역 통신 발전과 상당한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