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독주, 어떻게 막을까?

넷플릭스의 연이은 독주를 막기위해 오프콤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 28일 파이낸션타임스에 따르면 샤론 화이트 오프콤 의장은 "넷플릭스와 아마존의 성장이 말해주는 것은 사람들은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단일한 플랫폼으로 모인다는 것"이라며 "영국 방송사들이 단일 로그인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방송사들이 협력해서 하나의 스트리밍서비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

특히 화이트 의장은 "브로드처치, 블루플래넛, 베이크오프 등 영국의 인기 콘텐츠가 뭉친다면 강력한 힘을 보여줄 수 있다"며 "방송사들이 협력관계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BBC가 주도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코드커팅 현상은 더이상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영국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유료방송 가입자가 감소했으며,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자가 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로이모건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영국 등 유럽 국가에서 넷플릭스의 시장 점유율은 8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영국 PBS는 10년전 '캥거루'라는 공동 스트리밍 서비스 구축 사업을 진행했으나 영국경쟁위원회의 제지로 인해 중단된 바 있다.

그 이후 넷플릭스와 아마존 등이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로 시장을 선점했으며 현재 넷플릭스는 영국에서 900만명 이상의 유료 가입자를 보유하며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FT는 넷플릭스가 영국 방송사보다 더 많은 금액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와 아마존이 지난해 영국에서 '블랙미러' '더 크라운' 등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 총 1억5000만파운드(약 2150억원)를 투자했다.

넷플릭스가 만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일대기를 다룬 '더 크라운'은 영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한편 넷플릭스는 내년 영국을 포함한 유럽 시장에 콘텐츠 제작 비용을 더 늘릴 것이라고 밝히며 확장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