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우리나라 도시 대상으로 수돗물 국제인증 추진

환경부는 유네스코가 추진 중인 수돗물 국제인증에 우리나라 도시를 추천하기 위해 4일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연구센터에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수돗물 국제인증은 유네스코가 세계 각국 도시의 수돗물 신뢰성을 높여 더 많은 사람이 마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안정성을 평가하는 제도다. 유네스코는 2021년에 이 제도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환경부는 유네스코가 우리나라 수돗물 안정성을 높이 평가해 시범사업 인증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환경부는 설명회에서 수돗물 국제인증 제도 취지와 내용을 소개한다. 이후 17일까지 특별시, 광역시를 대상으로 신청서를 받는다. 유네스코는 내년 1월 우리나라 도시 한 곳을 선정해 1년간 시범사업을 할 예정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우리나라 도시가 유네스코의 수돗물 국제인증을 받으면 국제적으로 한국의 물 관리 기술을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