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려도 국립공원 일부 개방...설경 감상 가능해져

그동안 눈이 내리면 포기해야 했던 국립공원 탐방이 허용된다. 국립공원에 감춰진 설경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공원 설경.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설경.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 탐방로 중 96개 구간을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로 눈이 5㎝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대설특보 중 하나다. 24시간 내로 눈이 20㎝(산지의 경우 30㎝)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 대설경보 때는 탐방로가 전면 통제된다.

그간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매년 11월 15일부터 다음해 3월 15일까지 대설주의보 이상 대설특보가 발령되면 탐방로를 전면 통제하고 있다. 이번 대설주의보 시 탐방로 일부 개방은 설경 감상을 위해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의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결정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산 등 각 공원별로 현장여건을 고려해 저지대 탐방로, 사찰, 안전이 확보된 설경 명소 등 96개 구간 239.34㎞를 올해 시범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개방구간 중 저지대 탐방로는 △설악산 소공원~비선대 일대 △오대산 선재길 △주왕산 주산지 등 안전사고 우려가 적은 29곳이다. 사찰 경내지는 △내장산 내장사, 약사암 일원 △북한산 영취사와 승가사 △소백산 초암사 △무등산 약사사 등 17곳이다. 설경 명소로는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 △지리산 노고단 △태백산 천제단 등 8곳이 개방된다.

강설량이 적고 대설에도 위험요소가 낮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 지역과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대 42곳은 탐방로가 전면 개방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 탐방로 일부 개방을 위해 산악단체, 탐방로 위험성평가 자문위원 등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 대설특보가 대설경보로 격상되거나, 현장에서 위험요소가 드러날 경우 즉시 탐방로를 통제하고 탐방객을 대피토록 할 예정이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설경을 많은 탐방객이 감상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