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밸류체인 사업 협력

포스코대우가 가스전 탐사부터 액화, 판매에 이르는 LNG 밸류체인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왼쪽)과 하이든 이안 퍼롱 페트롤리움 브루나이 사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자료:포스코대우]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왼쪽)과 하이든 이안 퍼롱 페트롤리움 브루나이 사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자료: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28일(현지시간) 브루나이에서 자원개발 국영기업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액화천연가스(LNG) 밸류체인 사업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맺었다. 동남아에 위치한 브루나이는 태평양에 맞닿아 있는 국가로 석유와 가스가 풍부하다.

LNG 밸류체인은 가스전 탐사와 생산부터 액화, 수송,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의미한다. LNG 밸류체인 사업은 LNG 분야 내에서 개별적으로 개발하던 기존 틀에서 벗어나, 시장 요구에 맞춰 연관된 사업을 통합·복합적으로 개발하는 형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브루나이 국내외 광구의 공동 탐사와 개발, 포스코대우가 자체 개발 중인 심해 광구 개발도 협력한다. LNG 액화·수입 터미널 등 인프라 자산 프로젝트 공동 투자를 검토한다. LNG 벙커링, LNG 공급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사업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으로 사업을 발굴·추진한다.

포스코대우는 이번 협약이 브루나이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수입터미널, 벙커링 등 LNG 관련 인프라 사업과 LNG 트레이딩 기회를 모색하고, 향후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LNG 시장을 공략한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대우는 미얀마 가스전 성공을 기반으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밸류체인 확장으로 '가스 생산에서 발전까지'(Gas to Power)라는 종합 사업 확립을 앞당길 계획이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미얀마 가스전 개발 성공 등 천연가스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대우와 에너지 관련 다양한 경험을 두루 갖춘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의 전략적 협력은 양사 모두에게 사업 확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든 이안 퍼롱 페트롤리움 브루나이 사장은 “이번 협약은 고속 성장하는 LNG 사업 분야로의 진출 기회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그룹차원에서 LNG를 집중 육성분야 중 하나로 선정하고, 해외 사업 개발과LNG 트레이딩 경험을 보유한 포스코대우가 그룹 LNG 통합 구매, 트레이딩, 해외 인프라 사업 개발을 주도적으로 담당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포스코대우,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밸류체인 사업 협력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