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규모 5.0 이상 지진 조기경보 빠르면 7초만에 전달

앞으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관측 후 빠르면 7초 만에 국민들이 지진 조기경보를 받는다.

규모와 진도의 차이 개념도. [자료:기상청]
<규모와 진도의 차이 개념도.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28일부터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단축하고, 이용자 위치별 지진 '진도정보'를 정식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은 7~25초 수준으로 단축한다. 기존의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은 지진 관측 후 15~25초 정도가 소요됐다.

2015년에 처음으로 시행했던 지진조기경보는 관측 후 50초 정도가 소요됐다. 이에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지역 일대의 지진 관측소에서 지진파 집중 관측 여부, 규모 5.0 이상 지진파 진동 관측 여부를 초기 분석부터 비교하는 방법을 연구했다.

기상청은 새로운 방법을 적용한 이후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이 점차 당겨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9월12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을 때 26~27초까지, 지난해 11월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있었을 때는 19초까지 줄었다.

하지만 바다에서 지진이 났을 경우는 예외다. 기상청은 지진관측망 조밀도가 높은 내륙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는 조기경보 발표시간이 최대 7초까지 가능하지만, 지진관측망이 부족한 해역 지진은 기존처럼 일정 시간 동안 분석한 결과를 업데이트 하는 방법이 유지되면서 25초 이내에 경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진동의 영향 수준을 지역별로 알려주는 '진도정보' 서비스도 시작된다. 지진이 발생한 곳과 거리에 따라 진동의 세기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도 경북 지역, 충청 지역, 수도권 지역 등에서 느끼는 진도는 모두 달랐다.

기상청은 또 전국 각 지역의 유감진도와 피해진도와 실제 진동 사이의 관계식을 산출해 진도 구간값을 한반도식으로 재설정했다. 기존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의 진도 등급을 사용해왔다.

진도정보는 규모 3.5 이상 지진에 대해서 신속정보(지진조기경보, 지진속보) 발표 시 '예상 진도'로, 규모 2.0 이상의 지진에 대해서는 상세정보(지진정보) 발표 시 '계기 진도'로 제공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과 지역별 진도정보 서비스가 더 신속하고 효과적인 지진 대비에 필요한 정보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