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급 1년새 2만6000대 껑충...7년 보급량 넘어

국내 전기차 보급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시설과 서비스 등 인프라 확대에 따라 보급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다는 평가다.

전기차 연도별 보급추세. [자료:환경부]
<전기차 연도별 보급추세.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1년간 보급대수(2만 6375대)가 2011년부터 2017년 9월까지 누적 보급대수(2만 593대, 제작사 출고기준 잠정 집계)를 웃돌았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2011년 이후 올해 9월까지 국내 전기차 누적 보급 대수는 4만 6968대로 늘어났다.

환경부는 올 한 해 보급대수가 추경편성 등에 힘입어 연말까지 3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기자동차 보급과 더불어 올해 전기자동차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보급도 급격히 늘었다. 환경부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설치된 공공 급속충전기 755대를 포함해 올해 연말까지 1년간 1866기 공공 급속충전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공공 급속충전기 설치사업이 시작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 간 설치된 933대 보다 두 배 많은 물량이다.

환경부는 올해 충전기 구축 확대뿐만 아니라 전기자동차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전기자동차 충전 서비스를 늘렸다. 한 장의 회원카드로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사용체계를 구축했다. 기존에 신용카드 결제로만 가능했던 충전요금 결제를 민간 포인트사·카드사 포인트로도 결제할 수 있도록 협약을 맺고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환경부는 내년에도 충전 인프라 확대와 충전서비스 개선, 신차 출시 등의 영향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부가 진행한 친환경차 국민인식조사(2626명)에 따르면 신차 구매 시 전기차 구매 의향에 대해 전기차 소유자의 경우 77%가 적극 구매를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이용 경험이 없는 국민도 75%가 조건에 따라 구매를 검토했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2022년까지 전기자동차 누적 35만 대 보급, 민·관 합동 급속충전기 1만 기 구축을 목표로 제도 개선과 서비스 확대 등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코나.
<현대자동차 전기차 코나.>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