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비상경영, 전력그룹사 전체로 확대

한국전력이 지난 4월 김종갑 사장 취임 후 시작한 비상경영체제를 전력그룹사 전체로 확대한다. 격납건물 내부철판 부식에 따른 원전 정지가 계속되는 와중에 국제 연료가격까지 고공행진하면서 3분기 실적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나주 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나주 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한국전력은 5일과 6일 연달아 전력그룹사 사장단 회의와 기획본부장 회의를 개최했다. 전력그룹사 사장단이 골격을 갖춘 뒤 두 번째 회의다. 한전 적자와 발전공기업 비용 증가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회의 주요 안건은 그룹사 전체 경영 개선 및 비용 절감이었다. 김종갑 사장은 모기업인 한전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만큼 발전공기업도 경영개선 노력에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한전 비용 가운데 발전사로부터 전력을 사들이는 전력구매비 비중이 가장 큰 만큼 발전공기업이 비용 절감 노력을 함께 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발전공기업은 한전이 앞서 했던 것처럼 회사 전체 비용지출 현황을 파악한 후 불요불급한 비용은 줄여갈 계획이다. 무분별한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통한 사업을 자제한다. 발전공기업 간 연료 공동 구매 확대도 추진한다.

전력그룹사 차원 경영개선 노력은 한전 경영실적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전은 올 상반기 연결기준 8147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적자전환해 세 분기 연속 적자다.

3분기 분위기도 좋지 않다. 국제유가는 배럴당 70달러선을 유지했다. 2016년 톤당 60달러선이었던 유연탄 가격은 지금 118달러로 두 배가량 뛰었다. 전력도매시장 가격도 ㎾h당 100원에 육박한다.

금융권에서는 3분기에도 한전 흑자전환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료비 등 원가는 계속 상승하는 반면 올 여름 누진제 완화 등 전기요금 인상 여건은 점점 힘들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논란이 됐던 산업용 경부하 요금도 내년에나 인상 여부를 조율할 수 있다.

하반기 실적 개선에 힘을 실어 줄 것으로 예상했던 원전 정상가동도 속도가 늦다. 한빛 원전에서 내부철판 부식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아직 월성 1호기를 포함해 9개 원전이 쉬고 있다. 한전 주가는 5년 전 수준인 3만원 초반으로 떨어졌다.

전력업계는 전력그룹사 전체 비상경영 효과에 한계점을 지적했다. 국제 시세로 결정되는 연료비 비중이 크고, 전기요금 인상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 한전 내부 절감 노력만으로 줄일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한전이 내부 비용 절감과 함께 발전공기업 정산조정계수 조정을 통해 실적을 개선하려고 하지만 이미 원가 반영이 상당 부분 밀려있어 흑자전환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연탄 가격동향>(단위: 달러/톤)

자료: 한국광물자원공사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한전 비상경영, 전력그룹사 전체로 확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