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따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농도 크게 달라

교통량에 따라 미세먼지(PM)를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 농도가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혼잡지 도로변 측정지점(신촌역). [자료:환경부]
<교통혼잡지 도로변 측정지점(신촌역). [자료:환경부]>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함께 올해 4월 24일부터 9일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 신촌역과 유플렉스 광장의 대기 질을 비교 측정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연구에서 교통량에 따라 미세먼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등의 농도가 차이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교통혼잡 지역인 신촌역 7번 출구와 바로 옆에 있는 유플렉스 광장의 대기 질을 비교했다. 유플렉스 광장은 승용차 등 일반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는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신촌역과 직선거리는 약 200m에 불과하다.

신촌역 초미세 먼지(PM2.5)는 51.2㎍/㎥, 유플렉스 광장은 47.6㎍/㎥로 유플렉스 광장이 7% 낮았다. 미세먼지 생성원인 물질인 황산화물(SO₂)과 질소산화물(NO₂)은 유플렉스 광장이 각각 37.2%, 44.5% 낮았다.

경유차에서 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성분인 질산염(NO₃-)과 원소탄소(EC)는 유플렉스 주변이 신촌역보다 29.6%, 30.6%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VOCs는 특정대기유해물질인 벤젠, 톨루엔, '1,3-부타디엔'을 중심으로 유플렉스 주변이 신촌역 주변보다 31~36%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결과를 비춰볼 때 앞으로 적극적인 교통 수요 관리가 이뤄지면 대기 질 개선 효과가 뚜렷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중교통전용지구 이동측정차량 측정지점(유플렉스). [자료:환경부]
<대중교통전용지구 이동측정차량 측정지점(유플렉스). [자료:환경부]>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