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군부대 전력 25% 재생에너지로 공급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군부대를 재생에너지 설치 공간으로 활용한다. 생활관 등 건물 옥상과 차양대 시설 등에 태양광을 설치해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 군부대 전력 사용 여건을 개선한다. 2030년까지 군 전력사용량 25%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게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방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11일 경기도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방부는 군용지·시설물(옥상·차양대 등)을 활용해 2030년까지 군에서 1년 간 사용하는 전력량(약 244만㎿h)의 25%(60만㎿h)를 재생에너지로 생산할 계획이다.

산업부와 국방부는 병영생활관 등에 자가용 137㎿ 태양광 및 지열냉난방, 군용지와 차양대 등 군 시설을 활용해 320㎿ 태양광을 설치한다. 가용한 모든 공간을 재생에너지 시설로 활용한다.

1㎿규모 태양광이 1년간 생산할 수 있는 전력은 약 1300㎿h 수준이다. 계획대로 457㎿ 태양광 설비가 들어서면 약 60만㎿h 전력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추산된다. 산업부는 사업화 기획과 기술협력, 국방부는 군시설을 이용한 재생에너지 확대에 노력한다. 에너지 공단은 관련 정책수립, 한국전력은 전력계통 연계 지원을 담당한다.

군부대 재생에너지 사업은 군사시설 특성상 다른 지역보다 지역민원 문제 등에서 자유롭다. 기존 전력계통을 유지한 채로 재생에너지 설비를 추가하기 때문에 전력수급에 문제는 없다. 재생에너지 수급에 어려움이 생기면 기존 전력계통을 이용한다.

태양광 발전을 통한 군부대 전기요금 절감과 함께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로 유사시 대비 능력을 높인다.

군 시설에 건설되는 신재생 설비지만, '국민참여' '발전공기업' 등 참여주체별 사업모델을 개발, 추진한다. 국민참여형은 에너지 협동조합 및 발전공기업이 신규법인을 설립해 발전수익을 조합원에 배분, 장병복지기금 조성 등에 활용한다. 발전공기업 협업형은 발전공기업이 설치·운영·관리하고, 발전수익은 군부대 운영비 절감을 위한 발전 설비 등에 활용한다.

각 기관은 올해 시범사업 추진 및 중·장기 단계별 이행방안 수립을 통해 군 재생에너지 보급계획을 구체화한다.

군 장병 대상으로 에너지 인재 양성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복무기간 동안 에너지 관련 업무에 종사한 제대군인이 사회에서도 에너지부문 전문가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 제공과 함께 취업을 지원한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정부가 부지를 발굴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 협업모델 활성화 기반이 구축됐다”며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을 위해 관련제도 개선뿐 아니라 사업후보지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