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티볼리 8월 만난다

액화석유가스(LPG)를 사용하는 '티볼리'가 8월부터 시중에서 판매될 전망이다. 지난해 액화석유가스법 개정으로 일반인에게 LPG SUV 구매가 허용된 이후 처음으로 소비자가 '신차급' 차량을 만난다.

휘발유와 LPG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티볼리. [자료:한국LPG산업협회]
<휘발유와 LPG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티볼리. [자료:한국LPG산업협회]>

15일 LPG업계에 따르면 쌍용자동차가 LPG엔진 개조 전문기업 '로'와 협력해 티볼리 LPG 개조사업을 8월부터 시작한다.

사업형태는 티볼리 가솔린 모델 구매자가 신청하면 전국 쌍용자동차 서비스센터를 통해 LPG도 사용할 수 있는 '바이퓨얼' 형태로 개조하는 방식이다. 개조 기술은 로가 제공한다.

개조 시 약 200만원 초반대 비용부담이 있지만, LPG와 휘발유 간 연료비 차이를 감안하면 3~4년 주행 시 개조비용을 상쇄할 수 있다고 로 측은 설명했다.

차량 구매자가 개인적으로 엔진을 개조하는 것과 달리 제작차와 동일한 서비스(AS)를 받을 수 있다. 쌍용차가 공식 추진하는 개조사업이다. 쌍용차 서비스센터가 개조·정비 등 기술을 제공해 개조 차량의 최대 약점인 AS 문제를 해결했다. 쌍용차 서비스센터 엔지니어가 한국가스안전공사 LPG 취급 교육을 순차적으로 수료중이다.

쌍용차와 로는 올 하반기에는 차량 구매 후 개조서비스를 제공하는 '에프터마켓' 형태로 사업을 운영한다. 수요가 충분하다고 판단되면 내년부터 차량 제작 후 바로 개조해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LPG 차량 생산계획을 확정한 단계는 아니지만, LPG 개조와 제작차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이 지난해 말 한국LPG산업협회 등 LPG업계에 자문을 구해 LPG SUV 개조 과정과 경제성 등을 살펴본 결과, 개조 시 기대할 수 있는 연료비 절감액은 월간 7만원, 연간 83만원이다.

휘발유와 LPG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티볼리 연료 주입구. [자료:한국LPG산업협회]
<휘발유와 LPG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티볼리 연료 주입구. [자료:한국LPG산업협회]>

출퇴근 시 왕복 80㎞ 운행 기준으로 한 달 연료비가 휘발유 24만원, LPG 17만원이 든다. 200만원을 들여 엔진을 개조하면 약 2년 6개월이면 연료비 절감액으로 차량 개조비를 상쇄한다. 이후에는 차량을 더 타는 만큼 한 달에 7만원씩 연료비 절감 효과를 얻는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