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준공...정전시간 3분으로 단축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산 공군비행장이 전력설비 지중화와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유사시 정전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한국전력 13일 제20전투비행단에서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준공식'을 개최했다.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사업은 2016년 2월에 체결한 '한국전력과 공군 간 지능형전력망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에 의거해 추진됐다. 한전과 공군은 2024년까지 15개 공군비행장의 노후된 전력설비 지중화, 22.9㎸로 전압 단일화 및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구축한다.

한전 최초의 공익형 건설 및 컨설팅(E&C) 위탁사업으로 서산 비행장을 포함해 4개의 공군비행장이 지능형전력망 공사를 완료했다. 특히,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은 한전에서 운영 중인 원격분산제어시스템(DAS)을 공군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발해 적용했다. 공군 전력설비 운영원들도 설비위치와 전력계통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전력설비 제어시스템 구축을 통해 공군은 기존에 평균 10시간이나 걸리던 정전 복구시간을 3분 이내로 단축했다.

노일래 한전 배전계획처장은 “한전의 최신 공법과 전력신기술을 국가 안보시설에 적용한 최초의 공익형 E&C사업인 만큼 앞으로 공군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앞으로 2024년까지 남은 11개 공군비행장에 지능형전력망을 구축해 본 사업을 완료하고, 추가로 군 비행장에 무정전 전력공급도 시설하여 군의 안정적 전력확보에 기여할 계획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