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릭스, 숭실대와 산업현장 인공지능시스템 개발 협력

에어릭스(대표 김군호)는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통신 및 정보처리 연구실과 '산업현장 인공지능 시스템 deepARX' 개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양측은 산업현장 인공지능(AI)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고 AI를 활용한 예지·예측, 자동제어와 위험 알림 시스템 구축, 산업현장 설비 최적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오른쪽)과 김석윤 숭실대 IT대학장(완쪽)이 숭실대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자료:에어릭스]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오른쪽)과 김석윤 숭실대 IT대학장(완쪽)이 숭실대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자료:에어릭스]>

플랫폼이 개발되면 산업 현장 설비 이상 징후를 사전에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효율적 설비관리로 전력 사용량을 줄인다. AI가 업무 공정과 관리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에어릭스는 생산품 품질을 유지하고, 돌발상황을 예방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구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어릭스는 시스템을 개발하는대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집진기 등에 적용해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구축한다.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은 “숭실대와의 협력이 AI 스마트 팩토리를 확산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앞으로도 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국내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릭스는 산업 현장 스마트 관제 시스템 'ThingARX 플랫폼'을 개발하며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구축하는 IIoT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IoT 기술을 통해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한다. 국내 최대 철강기업에 적용해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하고, 업무 효율 개선에 검증된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