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해빙기 가스사고 예방 활동 강화

한국가스안전공사가 해빙기를 맞아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활동을 강화한다.

가스안전공사, 해빙기 가스사고 예방 활동 강화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602건) 중 해빙기(2.15~3.31) 기간 발생한 것이 71건(11.8%)이다. 이중 절반 가까이가 사용자부주의(16건)와 시설미비(18건) 등 안전 불감증에 의한 사고로,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빙기가 봄철 이사철과 겹쳐 막음조치 미비로 인한 사고가 많은 만큼 주의도 요구된다. 지난 5년 해빙기 기간에 발생한 시설미비 가스사고 중 가스 막음조치 미비로 인한 사고가 9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스안전공사는 해빙기 가스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3월 말까지 가스공급시설은 물론, 다중이용시설과 건설공사장, 노후건축물 등 주요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