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세계은행그룹과 생태산업단지 해외진출 모색

폐열과 용수를 재활용하는 친환경 산업단지 모델인 생태산업단지가 해외 수출 모델로 육성된다.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어, 개발도상국 적용이 유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이 생태산업단지 및 청정제조 확산 심포지움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이 생태산업단지 및 청정제조 확산 심포지움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코엑스에서 생산기술연구원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생태학회와 공동으로 '2017 생태산업단지 및 청정제조 확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생태산업단지(EIP) 모델을 최빈국과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핵심 아이템으로 보고, 관련 기관·기업이 해외공동 진출을 추진하기로 했다.

EIP는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폐·부산물을 자원으로 재이용하는 순환시스템을 구축한 지속가능한 친환경 산업단지모델이다. 제품의 설계·생산공정 등 생산과정에서 환경오염을 제거하거나 줄이는 청정제조기술을 활용하여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다.

박지운 세계은행 컨설턴트는 EIP를 온실가스 감축 및 산업단지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개도국 산업단지에 적용할 수 있는 우수한 친환경 사업모델로 평가했다. 또 세계은행의 기후경쟁력산업(CCI) 프로그램을 통해 다수의 개발도상국이 EIP 도입을 희망하고 있다고 알렸다.

관련 업계는 EIP를 고도화 청정기술 개발 및 유관 분야간의 협력을 통해 해외 수출사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내 산업단지에 적용한 스팀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 발전시켜 국제금융의 공적개발원조 사업과 연계를 통해 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노형근 두산중공업 수석은 해외 개도국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폐수처리 관련, EIP 구축시, 담수화 기술을 적용하면 산업단지 용수 이용 개선과 플랜트 업계의 신규사업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울산시 성암소각장 폐열로 생산한 스팀을 미포산업단지에 입주한 효성 사업장으로 공급하는 생태산업단지 모델.
<울산시 성암소각장 폐열로 생산한 스팀을 미포산업단지에 입주한 효성 사업장으로 공급하는 생태산업단지 모델.>

정대진 산업부 산업정책국장은 “EIP는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폐·부산물을 재활용 기업간 연계를 통해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친환경 산업의 대표주자”라며 “국제기구와 협력하여 우리기업들이 신규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