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물 부족, 한국 기술로 해결…2차 사업도 수주

우리나라가 물 부족을 겪는 케냐 북부의 상수도 개선 사업을 설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하 녹색기술센터(GTC)가 유엔이 발주한 케냐 2차 기후변화 대응 기술지원(TA) 사업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업은 케냐 북부 건조지역을 대상으로 '민관 협력형 상수도 공급 프로젝트'를 설계하는 것이다. 프로젝트에는 2000억원 이상의 유엔 녹색기후기금이 투입될 예정이다.

우리나라가 프로젝트 설계를 맡으면서 한국 기업과 공공기관이 사업에 참여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우리나라가 기후변화 관련 기술지원 사업을 수주한 것은 세 번째다. 케냐 1차 기술지원 사업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GTC,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전력공사는 지난해 기술 타당성을 조사하는 1차 사업을 수행했다. 이번에는 유엔 산하 기술지원조직(CTCN) 요청으로 후속 사업을 수행한다.

케냐 기후변화 대응 기술지원 사업 확대 과정(자료 : 과기정통부)
<케냐 기후변화 대응 기술지원 사업 확대 과정(자료 :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이 기술 해법을 제시하는 것을 넘어 유엔 기후변화 협약의 재정지원 체계를 활용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신기후체제 포스트-2020형 기후기술 협력 모델의 성공 사례가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국제기구, 국내 파트너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