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 '리스타트'...신뢰회복 위한 고강도 개혁 나선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기술원은 최근 국회 등에서 지적된 직원 비리를 근절하는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책은 환경현안 해결과 지속가능발전에 기여하는 기관으로 발돋움하는 방안도 포함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2009년 출범 이후 양적인 성장을 이룬 것에 비해 기관 운영 내실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8월에는 인증 담당 직원이 금품 수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등 비위사건이 발생했다. 주요 사업인 환경기술 연구개발(R&D) 분야는 성장동력이 약화되고 연구 공정성 논란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환경인증 분야에서는 인증절차와 사후관리 문제도 지적받았다.

환경산업기술원은 8월 말부터 기관 개혁방안 수립에 착수했다. 외부인사가 포함된 경영개혁위원회 대책반(TF)을 운영했다. 고객 설문, 외부 용역 등을 토대로 '소통과 참여'에 기반을 둔 경영구조 개혁방안을 마련했다.

개혁방안은 △비리근절 및 예방 △주요 사업(R&D·인증) 혁신 △인사·조직 쇄신 등 3대 분야, 7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비리근절 및 예방'을 위해 환경부·감사원 등 상급기관 감사를 통해 제기된 의혹을 규명한다. 비리사실이 밝혀지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파면, 정직 등 중징계(원스트라이크 아웃)한다. 감사기능의 전문성과 독립성 강화를 위해 감사책임자인 감사실장을 개방형 임용으로 전환한다. 감사부서 인력을 늘려 사전 감찰기능을 강화한다.

'주요 사업(R&D·인증) 혁신'을 위해 참여와 공정에 기반한 R&D를 추진하고, 고객지향적 환경인증 혁신을 실현한다. 지속가능한 발전, 4차 산업혁명 등 미래대응 R&D와 미세먼지 감축기술 등 현안 해결에 힘쓴다. 전공·경력과 연계한 박사급 전문가제도 등을 도입한다.

R&D 평가 전 과정 공개, 국민 배심원단의 평가 과정 모니터링 등을 통해 비리 발생 소지를 차단한다. 특혜·비위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이해관계자 인증담당을 원칙적으로 배제한다. 환경마크 인증제품 중 생활밀착형제품과 화학제품 사후관리를 시민단체와 합동 추진한다.

환경산업기술원 '리스타트'...신뢰회복 위한 고강도 개혁 나선다

기관 건전성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조직 전반에 걸쳐 인사·조직 쇄신을 병행한다. 직원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전문직위제와 경력개발제도를 시행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계획도 수립한다.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등 국정과제 이행과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책임지는 지속가능발전, 환경일자리 전담부서를 신설한다. 기술개발단과 산업지원단을 환경산업기술지원본부(가칭)로 확대 통합하는 등 융합과 소통형 조직으로 개편한다.

남광희 원장은 “대내외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리스타트'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국민에게 당당한 세계적인 환경 전문기관으로 환골탈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