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석 활용한 철새정보시스템으로 AI 대응 강화

정부가 철새 이동 경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공개해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을 강화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철새정보시스템 메인화면. [자료: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 철새정보시스템 메인화면. [자료:국립생물자원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우리나라에 도래하는 주요 철새 현황과 이동경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철새정보시스템'을 10일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생물자원관은 1999년부터 올해까지 겨울철 조류 동시 센서스를 통해 확보한 철새 도래 자료 약 200만 건과 위치추적기로 확인한 철새 이동경로 정보 약 20만 건을 분석했다.

철새정보시스템을 이용하면 종별·지역별·위치추적기별 검색을 통해 철새 분포와 도래 시기, 이동경로 정보를 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철새 도래 지점 간 거리, 철새 분포 면적, 반경 등을 계산할 수 있으며, 연도별 분포 변화를 그래프 형태로 볼 수 있다.

생물자원관은 철새정보시스템으로 겨울 철새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10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분포와 이동 현황에 대한 조사·분석 결과를 제공한다. 분석 정보를 국립환경과학원·농림축산검역본부 등 관계 기관과 공유한다. AI 조사·대응 강화 등 철새 관리 정책을 지원하고, 철새 탐조관광과 교육에도 활용한다.

철새정보시스템 철새 위치추적 화면. [자료:국립생물자원관]
<철새정보시스템 철새 위치추적 화면. [자료:국립생물자원관]>

철새정보시스템에서는 중국·러시아·몽골 등 인접 국가와 국제공동연구로 확보한 철새 정보와 함께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 경로 파트너십'(EAAFP) 등 전문가 네트워크 최신 정보와 연구 동향도 알 수 있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앞으로도 빅데이터 기반 국내외 철새 정보를 계속 구축·제공하겠다”라며 “이를 통해 체계적인 철새 서식지 보호·관리정책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