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황에 더 열심히'...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 추석연휴 생산현장 점검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이 추석 연휴에도 24시간 돌아가는 석유화학 생산현장을 찾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며 “기업가치 30조원을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오른쪽에서 3번째)이 울산CLX 조정실을 방문해 근무중인 직원을 격려했다. [자료:SK이노베이션]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오른쪽에서 3번째)이 울산CLX 조정실을 방문해 근무중인 직원을 격려했다. [자료: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일 김 사장이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울산CLX)를 찾아 생산현장, 수출 부두 등을 돌아본 뒤 직원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울산CLX의 안정적인 조업을 위해 명절에도 노력하는 직원이 있어 든든하다”며 “SK이노베이션 미래 성장전략의 한 축으로 안정적인 생산시설 유지와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기업가치 30조원을 달성해 나가자”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석유·화학사업 주요 생산거점 울산CLX는 하루도 쉬지 않고 근무한다. 원유에서 시작해 정유, 화학과 다운스트림 제품까지 이어지는 수직계열화 된 공정 특성을 갖고 있고, 한번 가동을 중지하면 재가동하는데 수 일이 걸리는 석유·화학 설비이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 울산CLX는 1년 365일, 24시간 단 한 시간도 쉬지 않고 가동된다”며 “근로자들은 4조 3교대로 일터를 지키고 있으며 대한민국 산업 발전 동력으로 느끼며 사명감을 갖는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석유·화학사업 주요 생산거점인 울산CLX는 단일 사업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825만㎡ 규모 부지에 5개 정유공장과 3기의 고도화시설, 방향족공장, 올레핀공장 등을 갖추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9조4043억원에 영업이익 9215억원을 올렸다. SK종합화학은 지난해 초 중국 상해에 헤드 쿼터를 이전했다. 전략본부 등 주요 부서 및 구성원들도 함께 이전했을 뿐만 아니라 김형건 사장 역시 일년의 절반 이상을 근무하며 중국 내 사업 확장 및 제2의 중한석화와 같은 새로운 성공 모델을 개발 중이다. 올 초 글로벌 화학기업 다우케미칼로부터 에틸렌 아크릴산 사업을 인수하는 등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