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근개파열의 어깨통증, 오십견을 불러올 수 있어

회전근개파열의 어깨통증, 오십견을 불러올 수 있어

회전근개파열은 회전근개의 섬유화(힘줄이 굳어지는 현상)로 인해 동작이 어려워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대표적인 어깨통증질환 중 하나로 꼽힌다.

회전근개는 어깨관절을 덮고 있는 근육의 모임으로 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으로 구성되어 있다. 4개의 근육 중에서 제일 문제가 일어나기 쉬운 근육은 팔을 옆으로 들어 올리는 역할의 극상근이며, 문제가 발생할 경우 자가 진단보다는 병원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편이 좋다.

회전근개의 섬유화 정도에 따라 파열의 원인도 다르게 나타난다. 젊은 층에서는 스포츠를 즐기던 중의 부상 등으로 발생할 때가 많고, 노년층의 경우 노령화로 인해 통증 없이 나타나기도 한다.

주된 증상은 어깨통증이며, 밤이나 새벽에 통증이 더욱 두드러지기도 한다. 간혹 극심한 통증과 더불어 어깨의 열감이 오기도 해 다른 질환과 혼동하기 쉬우며, 오십견이나 충돌증후군 등 다른 어깨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본인의 어깨통증에 대한 자세한 검사를 받아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회전근개파열의 어깨통증, 오십견을 불러올 수 있어

서초 장덕한방병원 신광순 원장은 “회전근개파열은 어깨의 힘줄 손상과 관련된 질환으로, 몸이 약해지거나 면역력 저하, 노화, 스트레스 등의 원인으로 나타날 수 있다. 최근에는 잦은 야근이나 장기간의 스트레스 등 여러 환경적인 문제로 이 증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신 원장은 “이처럼 다양한 요인으로 굳은 힘줄을 부드럽고 탄력 있게 만들어야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신 원장은 “어깨통증 질환은 자가진단을 통한 판별이 어려우므로, 우선 병원을 찾아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하면서 “위 증상은 한의학적 치료를 병행하여 섬유화 된 힘줄을 부드럽게 하면, 수술 없는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종민 기자 (jongmin1@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