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한 스마트 플랜트 도입

한화토탈이 '스마트 플랜트'를 도입한다. 자동화된 화학공장 플랜트에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분석을 추가한다. 생산성을 높이고, 장애 없는 공장으로 만든다.

한화토탈 대산공장 직원들이 방폭 스마트폰을 현장에서 사용했다.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 대산공장 직원들이 방폭 스마트폰을 현장에서 사용했다.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은 13일 대산공장에서 김희철 사장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화토탈 스마트 플랜트 추진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자동화된 석유화학공장 특성을 활용해 생산효율성과 업무유연성은 높이고 작업자 에러가 없는 '스마트 플랜트'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한화토탈은 올해부터 2019년까지 3개년 스마트 플랜트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프로젝트를 실행한다. 3년 간 총 투자 비용은 약 300억원이다.

한화토탈은 빅데이터·모바일·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공장 내 모든 상황을 한 눈에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이 가능한 '지능형 공장'을 만든다. 스마트 플랜트화는 공장 내 IT 고도화가 필요한 설비, 안전환경, IT 인프라, 물류·운영 등 4개 영역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한화토탈은 공장 운전시 수집한 빅데이터를 생산 공정과 설비부문 생산성 향상에 활용한다. 6개월 간 합성수지제품 생산공장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출한 품질개선과 생산효율성 제고 방안을 방향족 공장, SM공장 등 다른 단위공장으로 확대 적용한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해 비상 정지를 방지하는 용도로 활용한다. 한화토탈은 GE의 설비 예지보전 시스템 '스마트 시그널(Smart Signal)'을 공장내 핵심 설비에 우선 도입했다. 이들 설비 빅데이터 분석이 완료되면 설비 유형별 예측모델을 자체적으로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한화토탈은 향후 빅데이터 활용분야를 공정과 설비뿐만 아니라 안전환경, 고객관리 등 비정형 데이터까지 넓힐 방침이다.

한화토탈은 국내 석유화학기업 최초로 단지 내 무선통신망(P-LTE)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실시간 데이터 전송과 업무 처리가 가능한 방폭 스마트폰을 도입한다. 직원이 현장과 필드 점검결과를 바로 입력하고 조회해 업무효율성을 높인다.

지난 7일 일부 생산 교대조를 대상으로 방폭 스마트폰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다음달 전체 공장에 확대 배포한다. 한화토탈은 LG유플러스와 함께 기업전용 무선통신망을 구축하면서 단지내 무선 센서, 무선 디바이스 등 산업용 IoT 활용 인프라를 마련했다.

공장 내 작업 현장을 원격 모니터링하는 LTE무선통신 기반 무선 CCTV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했다. GPS를 통해 위치 확인이 가능하고, 중앙통제실과 개별 PC로도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한화토탈 대산공장 직원이 방폭 스마트폰을 현장에서 사용했다.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 대산공장 직원이 방폭 스마트폰을 현장에서 사용했다.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은 단순·반복 사무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을 도입한다. 수출 선적서류 처리와 물류부문 일일업무 작성 등에 우선 적용한다. 약 80% 업무시간 단축효과가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는 직원이 한 눈에 공장 현황을 파악하고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는 것은 물론 모바일을 통한 업무효율성 증대와 신속한 의사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