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안타까움 자아내는 비공개 재판 이유 "여자 연예인으로서 부끄러웠다"

사진 = 채널A
<사진 = 채널A>

방송인 김정민과 전 남차친구와의 법정공방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13일 김정민과 전 남자친구 A 씨의 공갈 미수 혐의 형사재판이 진행됐다.

재판 소식과 함께 김정민이 언론에 공개한 인터뷰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5일 김정민은  첫 손해배상 소송에 참석해 취재진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논란 이후 첫 공식 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김정민은 "대응이 늦었던 것은 어리석었다고 생각하고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 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녀는 비공개 재판을 신청에 대해 "다른 이유가 아니라 여자 연예인으로서 부끄러웠다" 라는 심정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