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연 내뿜으면 바로 적발...환경과학원, 대기오염물질 이동형 감시시스템 구축

이동형 대기오염물질 감시시스템이 오염 지역에 투입된다. 대기오염 현장에서 직접 시료를 채취·분석해 신속하게 배출원과 오염도를 파악, 관리한다.

대기오염물질 이동형 감시시스템. [자료:환경부]
<대기오염물질 이동형 감시시스템. [자료: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오염물질 실시간 관측, 불법·부적정 배출 현장 감시를 위해 이동형 감시시스템을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동형 감시시스템을 이용하면 대기오염물질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현장 출동과 신속한 현상 규명이 가능하다. 유해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 연속 관찰(모니터링)하는 장비를 차량에 장착했다. 오염물질 배출 시점과 시료채취, 분석 시간과의 간극을 획기적으로 줄인다.

기존 실험방법은 시료채취부터 분석까지 수시간에서 수일이 소요됐다. 이동형 감시시스템은 초단위로 오염물질을 실시간 분석한다. 독자적인 전원공급 시스템을 탑재해 이동 중에도 분석할 수 있다.

운반 가스가 필요하지 않고, 수분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아 벤젠 등 대부분의 유해 대기오염물질을 1조분의 1 단위인 최저 농도 수준까지 분석한다. 오염지역 주변 고정감시 기능, 악취 발생지역 집중관리, 주민신고에 따른 시간·위치·경로·추적 등 자료수집과 분석도 가능하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동형 감시시스템 구축·확대를 위해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오는 11월부터 제공한다. 무인기(드론)를 이용한 상시 감시 등 대기오염물질 공간분포 진단 기능도 추가해 입체 감시 모형을 제시한다.

대기오염물질 이동형 감시시스템. [자료:환경부]
<대기오염물질 이동형 감시시스템. [자료:환경부]>

김대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공학연구과장은 “이동형 감시시스템으로 보다 효과적으로 대기오염 현상을 규명해 지역사회 환경오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이동형 감시시스템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