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광양에 5년 연속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

포스코에너지가 지역 복지시설에 대한 에너지 지원 활동 일환으로 청소년인권보호센터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했다.

포스코에너지 광양부생가스복합발전소 임직원들이 광양YMCA 청소년인권보호센터에 5번째 10㎾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하고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광양부생가스복합발전소 임직원들이 광양YMCA 청소년인권보호센터에 5번째 10㎾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하고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30일 광양 YMCA 청소년인권보호센터에서 10㎾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했다.

포스코에너지 광양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발전업 특성과 최고 일조량을 자랑하는 지역특성을 반영해 2013년부터 매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해오고 있다. 태양광 발전설비 1호는 아로마 요양원(20㎾), 2호는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6㎾), 3호는 광양 노인복지센터(12㎾), 4호는 태인 목욕탕(12㎾)에 설치돼 운영 중이다.

5번째 태양광이 설치된 광양YMCA 청소년인권보호센터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운영비를 지원 받지 못하고 있는 시설이다. 냉난방을 위한 전기에너지 비용이 전체 운영비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높아 그 동안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포스코에너지가 기증한 태양광 설비의 연간 약 1만3140㎾의 전기를 생산해 센터의 1년 전기요금 걱정을 덜 수 있다.

유광철 포스코에너지 광양발전부장은 “광양 청소년 인권보호센터는 그 동안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이 청소년들의 따뜻한 보금자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