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오만 정유 프로젝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 오만 정유 프로젝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오만에서 대형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7일 오만 DRPIC로부터 '오만 두쿰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번 U&O(Utilities & Offsites)' 수주통지서(IT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EPC사인 페트로팩과 공동 수주한 프로젝트 규모는 약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다. 이 중 삼성엔지니어링의 계약 규모는 1조1260억원이다.

프로젝트는 오만 두쿰 경제특구에 하루 23만 배럴 정유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 일부다. 삼성엔지니어링과 페트로팩은 총 3개 사업 분야 중 2번째인 U&O 패키지를 수주했다. U&O 패키지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 전력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정제 전후의 원유를 저장하는 탱크 △하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EPC 턴키 방식으로 진행되며 2021년 완공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리스크를 분산시키고 사업수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페트로팩과 손잡았다. 영국 페트로팩은 세계적인 EPC사로 오만에서 풍부한 프로젝트 경험을 보유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오만에 진출하는 동시에 DRPIC라는 새 고객을 확보했다. DRPIC는 오만과 쿠웨이트의 국영석유사인 OOC와 KPI가 합작 투자한 회사다. 오만 정부가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두쿰 경제특구지역의 핵심인 정유와 석유화학 단지 투자를 맡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앞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석유화학 프로젝트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걸프협력회의(GCC) 6개국 진출을 위한 마지막 퍼즐도 완성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오만을 비롯한 GCC(걸프협력회의) 지역에서 시장영향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