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정책, 국민과 함께 만든다

환경정책, 국민과 함께 만든다

환경부는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환경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시민사회단체와의 협력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 대표 간담회'를 개최한다.

환경부는 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환경정책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환경정책 과제에 대한 각 단체 대표의 의견을 듣는다. 간담회에는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종교환경회의 등 민간 환경단체 대표 17명이 참석한다.

환경부는 장관과 시민사회 대표가 문 정부 환경정책의 비전을 함께 논의하고 세부 정책방향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생활안전 강화, 미세먼지 없는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 신 기후체제에 대한 견실한 이행체계 구축 등이다.

김은경 장관은 "국민주권 시대를 맞아 활발한 소통을 통해 합리적 정책 방향과 대안을 모색해, 국민을 위한 환경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간 시민사회에서 많은 경륜을 쌓아온 시민단체 대표를 시작으로 사회 각 분야 대표와 협력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