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박유천 "저와 하나 응원해달라"...누리꾼 "복귀 노리고?"

결혼 앞둔 박유천 "저와 하나 응원해달라"...누리꾼 "복귀 노리고?"

가수이자 배우 박유천이 자신의 SNS에 고백한 심경글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앞서 박유천이 무고죄로 고소한 여성 송씨는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검찰이 다시 항소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박유천은 자신의 SNS을 통해 팬들에게 일련의 사정들을 언급하지 못했음을 사과했다.

박유천은 복귀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면서도 "현실적으로 힘들 것 같다는 이야길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유천은 "힘내서 버티고 있다"라며 "저와 하나 응원 부탁 드린다"라며 연인 황하나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복귀할 수 있겠냐" "참..." "다시 보기 힘들 것 같다" 등의 부정적인 댓글과 "오빠 응원할게요" "그래도 힘내시길" "얼마나 맘 고생 심했을까" 등 박유천을 위로하는 댓글들도 달렸다.
이수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