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박성현 US오픈 우승 "'성현아 잘했다' 그제야 우승 실감나"

프로골퍼 박성현 US오픈 우승 "'성현아 잘했다' 그제야 우승 실감나"

프로골퍼 박성현이 LPGA US에서 우승을 거둬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앞서 박성현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 때 국가대표로 선발됐지만 이후 부상으로 인해 태극마크를 반납한 뼈 아픈 과거가 있다.

이후 이를 악물고 노력한 끝에 작년에 아쉽게 우승 앞에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후 올해 열린 LPGA US 컵에서 박성현은 15번 홀에서 정확한 어프로치 파 세이브에 성공해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후 박성현 선수는 우승컵을 거머쥐며 한국 여성 프로골퍼의 위엄을 높였다.

박성현 선수는 우승소감에서 "사실 지금도 우승이 실감나지 않는다"라며 "'성현아 고생했다'란 엄마 말 들은 후에야 우승이 실감났다"고 말하며 그간 마음고생에 대해 표했다.

한편, 박성현 선수의 경기를 지켜보던 트럼프는 박성현 선수에게 인사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이수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