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평창올림픽에 첨단 배전 시스템 공급

GE, 평창올림픽에 첨단 배전 시스템 공급

GE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가 열리는 모든 경기장에 '최첨단 종합 배전 시스템'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GE는 계측·감시·제어·보호·절체 등 종합적인 전기 시스템을 공급한다. 특히 올림픽대회 경기장과 국제방송센터(IBC) 등에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를 설치한다. 대회 기간 발생할 수 있는 전력 사고를 예방하고 원활한 진행을 위한 필수 인프라다. 이를 통해 어떤 경우에도 전력 공급이 중단되지 않도록 조치한다.

GE는 UPS 시스템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고 긴급상황시 조치를 위해 전문가 26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네트워크로 연결된 UPS 시스템은 정비가 필요한 시스템 성능, 전력 품질 변동, 전력공급 중단 등 관련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공유한다.

17일간의 대회기간 동안 24시간 가동될 국제방송센터에는 고압배전반, 변압기, 무정전 절체장치(ATS)등을 포함한 GE의 종합 배전 시스템이 구축된다. 평창 마운틴 클러스터 중심에 위치한 IBC는 6000명의 국내외 방송 관계자들의 작업장이자 75억 세계인에게 올림픽 경기를 생중계하는 역할을 맡는다.

강성욱 GE코리아 총괄사장은 "GE의 첨단 기술은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올림픽을 열망하는 세계인의 열정이 지속되도록 도울 것"이라며 "혁신적인 에너지기술과 올림픽 파트너 경험을 바탕으로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E는 2005년부터 올림픽 공식 파트너로 활동했다.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는 14개 올림픽 대회 시설의 전력 사용량과 공급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분석하는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EMS)'을 최초로 제공한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