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기공사 실적 24조 '사상 최대'

작년 전기공사 실적 24조 '사상 최대'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2016년도 전기공사 총 실적액이 24조원으로 예비공시됐다고 12일 밝혔다.

2016년도 전기공사업 실적액 24조원은 전년 동기(23조2000억원) 대비 3.5% 증가했다. 역대 한국전기공사협회가 발표한 내용중 역대 최고치다. 시공능력평가액도 64조원으로 전년동기(58조원) 대비 10.3% 상승할 예정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2017년도 전기공사분야 시공능력평가액 산출을 위해 전국 1만5148개사 전기공사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실적을 집계했다. 전기공사업법 시행규칙에 의거 시공능력평가항목(공사실적평가액, 경영평가액, 기술능력평가액, 신인도평가액)과 전년도 실적신고액을 예비공시했다.

공사실적평가액은 23조900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22조원) 7.6% 늘었다. 경영평가액은 25조9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7.4% 증가했다. 기술능력평가액은 10조 5000억원으로 1.9%, 신인도평가액은 1조3000억원으로 8.3%씩 상승했다.

예비공시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자사업체에 대한 시공능력평가 항목의 확인과 경쟁 업체의 시공능력평가항목을 검토해 이의 제기를 할 수 있다. 업계 스스로 거짓실적신고업체에 대한 방지대책 효과로 공정한 입찰질서 확립에 우수한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송혜영 기자 hybrid@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