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국립공원 관리 혁신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무인기(드론)로 공원관리를 혁신한다. 접근이 어려운 산악 고지대나 해양 도서지역 등 국립공원 현장을 효과, 과학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드론 순찰대'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립공원 드론 순찰대는 광범위한 공원에 산재한 샛길과 위험지역, 접근이 어려운 해상·해안 도서지역 등 순찰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하는 시범조직이다. 국립공원 특별단속팀과 드론 운용이 가능한 직원으로 구성했다.

드론으로 국립공원 관리 혁신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14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 드론 순찰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성삼재·화엄사 일원에서 무인기를 활용해 순찰·단속을 실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4년부터 총 45대의 드론을 도입해 전국 국립공원 사무소, 국립공원연구원 등에서 공원관리에 활용한다. 앞으로 접근이 어려운 한려해상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정도서 지역 취사·야영·해양쓰레기 투기 등의 환경오염 행위, 풍란 등 멸종위기종 무단채집과 반출행위 감시에 집중 활용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공공환경관리 영역에서 드론 활용 공원관리 혁신과 조종사 등 국가 신성장동력 일자리 창출 지원도 기대하고 있다. 축적된 드론영상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고부가가치 창출도 계획했다.

이진범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국립공원 지역에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급경사지가 많아 무인기 등 첨단 순찰장비를 통해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힘 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장은 "현재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무인기 순찰대를 전담조직으로 편성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